즐거운 찬양 시간, 마지막날의 피자파티~